thumbnail
TVA
FHD
12세 이용가
완결

크게 휘두르며 1기

스포츠
평균 4.2

줄거리

항상 나 따위는... 이라며 소심하게 눈물을 흘리는 고등학생, 미하시 렌 미하시는 중학교 시절, 학교 경영자의 손자란 이유로 에이스 투수가 되었고 그 자리를 3년간 양보하지 않았단 이유로 팀원들에게 미움받는 등 슬픈 중학생 시절을 보내고 있었다. 자신 때문에 야구팀은 패배를 거듭했고 팀원들도 야구를 즐기지 못했다, 그...
더보기